금융매거진
네이버톡톡   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 기관/기업 고객센터
  
금융/은행 전용 잡지구독센터

금융 베스트셀러 | 추천 패키지 | 시사/경제(국내) | 여성/리빙(국내)


        

금융심볼
나이스팁-잡지맛보기
제휴 브랜드
마이페이지
고객센터
신문 구독

잡지 상세보기





[우편] 미술세계 + 사은품
발행사 :   미술세계
정간물코드 [ISSN] :   1227-6065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미술/디자인,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전월 25일
09월호 정기발송일 :
정기구독가 (12개월) :  120,000 원 100,000 (17%↓)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미술세계 + 사은품 
   1년 정기구독 신청자 중 추첨당첨자  
   ① 공연티켓
   ② 신한 전문가용 물감
   ③ Holbein 물감
   ④ Apron
   ⑤ 전시 티켓 
   위 사은품 중 택1  
   2014-01-01 ~ 2018-12-31 
 

* 상기 사은품은 품절 또는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 사은품 미선택시 임의로 발송됩니다.
* 정기구독 사은품은 일부 대형서점 및 온라인 서점에서 진행되는 판촉행사용 사은품과는 차이가 있으니 양지바랍니다.





  1984년 국내 최초로 창간된 월간미술세계는 한국의 대표적인 미술언론이자 정론지로 현재 서울 인사동 사거리에 '갤러리 미술세계'를 함께 운영하는 유일의 미술전문지입니다.
척박한 한국의 미술현실을 31년간 지켜오며 '보는 미술, 열린 저널'의 모토로 미술의 대중화와 다변화 그리고 건강한 미술문화를 뿌리내리고자 미술의 현장을 지켜왔으며, 예술과 작가, 대중을 아우르고, 진정한 미술언론지로서 그 사명을 다하고자 쉬지 않고 노력해 왔습니다. 매달 유익한 기획기사와 갤러리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전시소식을 다루고 있습니다,

정간물명

  미술세계 + 사은품

발행사

  미술세계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75*216mm (A4)  /   쪽

독자층

  고등학생 , 일반(성인), 교사, 전문직,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100,000원, 정가: 120,000원 (17% 할인)

검색분류

  미술/디자인,

주제

  미술/디자인,

관련교과 (초/중/고)

  미술, [전문] 디자인/인테리어/건축,

전공

  미술학, 조형학, 공예학, 도예학, 디자인학,

키워드

  미술, 미술잡지, 미술문화, 갤러리, 전시, 기획 



    



최근호 정기발송일( 09월호) :

정간물명

  미술세계 + 사은품

발행사

  미술세계

발행일

  전월 25일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수령예정일

  발행일기준 3~5일 소요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 지원은 회사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6412-0125 / nice@nicebook.kr)


    











043 EDITORIAL
044 ISSUE & PEOPLE

COVER ARTIST 김재형
048 독자적인 시각으로 이룩한 한국적인 정서의 성화 신항섭

054 SPECIAL FEATURE 1 민화 판타지아
056 《김세종민화컬렉션-판타지아 조선》 전시 소개 057 주제별로 살펴보는 민화의 회화성 장서윤
066 인터뷰 : 김세종×이동국
070 조선후기의 채색장식화 최옥경
074 회화로서의 민화 박영택

078 SPECIAL FEATURE 2 올해의 작가상 2018
080 인터뷰 : 구민자 옥다애 084 인터뷰 : 옥인 콜렉티브 장서윤
088 인터뷰 : 정은영 김정아
092 인터뷰 : 정재호 백지홍

INSIDE EXHIBITION
096 현재적인 것의 가장자리 권태현
102 전통을 만들어가야 할, 대전비엔날레 백지홍

PEOPLE
110 Artist 1 김환기
위대함과 환상사이 안진국
116 Artist 2 홍진훤
사건 복제 시대의 사진 송수정
122 Artist 3 정은수
기억의 콜라주, 그 색채와 사물의 교육적 차용 심장근

IMAGE&ESSAY
126 표정 없는 그림 윤미류

WORLD ART
128 독일 · 게르하르트 리히터. 추상 최윤정
134 영국 · 250주년 여름 전시 이해빈



 







039 EDITORIAL
040 ISSUE & PEOPLE

COVER ARTIST 고찬용
046 원숙한 수채화로 풀어낸 한국적인 아름다움 백지홍
051 작가 인터뷰

054 SPECIAL FEATURE 1 북한미술, 어디까지 아십니까?
056 북한미술의 역사적 전개와 조선화 전영선063 북한미술에서 장르의 의미 홍지석
068 시기별·유형별로 살펴보는 월북 작가 편집팀
072 미술을 담은 북한의 잡지들 편집팀
074 사회주의 문명국을 향한 청년 지도자의
이상과 현실_동시대 북한 문화예술의 이해 김성수

080 SPECIAL FEATURE 2 분단을 담은 전시 셋
082 개성공단086 2018부산비엔날레
090 2018광주비엔날레

PEOPLE
094 Artist 안기호
조용하게, 무엇을 이야기하고 있나요 백지홍

IMAGE&ESSAY
098 불편한 것을 바라보는 것 노경화

INSIDE EXHIBITION
100 아크람 자타리 : 사진에 저항하다 장서윤
108 보이스리스-일곱 바다를 비추는 별 구나연
114 니키 드 생팔展_마즈다 컬렉션 구지훈

WORLD ART
120 독일 · 방랑벽 : 카스파르 다비트 프리드리히부터 오귀스트 르누아르까지 이정훈
126 미국 · 줄리아 필립스 : 고장 감지 정하영
130 이탈리아 · 2018 베니스비엔날레 국제 건축전 노해나

REPORT
136 모던 예술가의 북경 체험 최혜미
MODERN KOREAN ART ➇
142 한국 근대미술의 다층적인 경계인, 서양화가 임군홍 황정수

MINJUNG ART 1979~1994 ⑳
148 삶의 현장에 더 가까이 김종길

LAW FOR ARTIST ④
154 입사서류 절도사건(1) 신아람

REVIEW
158 김지영 l 전형산 l 김도균 l 강요배 l 안은미

164 PREVIEW

168 MISULSEGYE NEWS

170 CULTURE
도서 l 영화&공연

174 SUBSCRIPTION

176 POSTSCRIPT



 







035 EDITORIAL
036 ISSUE & PEOPLE

042 COVER ARTIST 박봉재
044 13년 동안 만들고, 30년 만에 드러나는 백지홍
051 인터뷰 : 작가 가족
056 인터뷰 : 한국수채화협회

058 SPECIAL FEATURE 전시지형도 확장팩 - 디지털, 납작, 서브컬처
060 대담 : 윤향로+이주리066 리뷰 : 재료로서의 이미지, 방법론으로서의 프로그램
: 선셋밸리 이미지 시뮬레이터 이기원
068 비평 : 대중문화와 미술은 동일시될 수 있는가 송윤지
072 대담 : 정시우×홍이지
078 리뷰 : 웅얼거림이 일렁이는 파도가 되어 이진
082 리뷰 : 자기 폭로 또는 위반의 윤리적 요소 김솔지
085 대담 : 이진실×남웅
090 비평 : 무엇이 (도대체) 무엇이 플랫할까?
(1) 밑그림 그리기 : 서울-플랫을 더듬어보며 김뺘뺘

PEOPLE
094 Artist 이성자
푸른 은핫물로 직조한 예술 김예진
100 Artist 정명희
기산이 찾은 화음(畵音)의 세계 허나영
104 Critic 최민
비판적 현실주의 미학-최민의 미술비평론 김종길

IMAGE&ESSAY
110 Shape of memories 임소담

112 REPORT 제10회 베를린 비엔날레
114 자기 보존을 위한 베를린 비엔날레의 중간 점검 최윤정
122 비엔날레, 발 딛고 있는 현실을 묻다! 백기영

WORLD ART
126 프랑스 · 고든 마타-클락, 건축의 확장과 중간지대 정재준

INSIDE EXHIBITION
132 I, WOMAN : 한국여류조각가회 45주년 기획전 백지홍

ART SPACE
140 아모레퍼시픽미술관 김정아

MODERN KOREAN ART ⑦
146 전북 서양화단의 개척자, 금릉 김영창 황정수

MINJUNG ART 1979~1994 ?
152 민중미술, 강물이 되는 김종길

REVIEW
158 구지윤 | 릴리 레이노-드와 | 신정균 | 박형렬 | 유병수 | 부재(不在)의 기술(記述)

166 PREVIEW

170 MISULSEGYE NEWS

172 CULTURE
학술 | 도서 | 영화&공연

178 SUBSCRIPTION

180 POSTSCRIPT







037 EDITORIAL
038 ISSUE & PEOPLE

044 SPECIAL ARTIST 이건용
046 괄호()를 지우고, 블랙박스(black-box)를 열기 안진국
052 인터뷰 : 이건용, 그의 달팽이 걸음은 계속된다
058 키워드로 읽는 이건용

068 SPECIAL FEATURE 68운동 50주년
070 1968년 청년봉기, 권위에 맞서고 삶의 자기결정을 추구하다 이동기074 68운동을 둘러싼 프랑스 학계의 목소리들 최광수
078 아름다움은 거리에 있다 : 68운동과 여성주의 시각예술 박재연
082 전시① : 투쟁하는 이미지들-프랑스 극좌파의 시각문화(1968-1974) 서동희
088 전시② : 가능한 세상들 최광수
094 전시③ : 68운동-총회 김수아
098 전시④ : 68운동의 아이콘들: 이미지에는 이야기가 있다 정재준
101 전시⑤ : 68, 권력의 아카이브 정재준
103 전시⑥ : 통신 두절-프랑스 국영방속국의 68운동 정재준

INSIDE EXHIBITION
104 그림이 된 벽 김정아
110 유령팔 백지홍

PEOPLE
118 Artist 박진아
거리를 두고 바라본다는 것 옥다애
122 Artist 남기종
그의 풍경을 그리며 백지홍

IMAGE&ESSAY
126 그림 같은 그림 홍해은

WORLD ART
128 이탈리아 · 레나토 구투소, 혁명의 예술 김영인

REPORT
134 《exhibition of exhibition of exhibition》이 심포지엄으로 나눈 것들 김솔지

LAW FOR ARTIST ③
138 성폭력 피해자인 예술인을 위하여 신아람

MODERN KOREAN ART ⑥
142 근대 추상화의 선구자 이규상과 평론가 이경성 황정수

MINJUNG ART 1979~1994 ?
148 시민미술학교, 나누어진 빵 김종길

REVIEW
154 이윤이 | 성좌의 변증법 | 픽션-툴: 아티스트 퍼블리싱과 능동적 아카이브 | 남택운 | 윤양호 | 스마트 쉘터 | 이정진

162 PREVIEW

166 MISULSEGYE NEWS

170 CULTURE
도서 | 영화&공연

174 SUBSCRIPTION

176 POSTSCRIPT







041 EDITORIAL
042 ISSUE & PEOPLE

COLUMN
048 강원도에서 1회 비엔날레 만들기 조숙현

COVER ARTIST 이원좌
050 홀로선 소나무, 야송 이원좌 백지홍

056 SPECIAL FEATURE 애도의 미술
058 《4?3 70주년 특별전 포스트 트라우마》 편집팀
062 《기억을 벼리다》 인터뷰 : 안혜경 전시감독 백지홍
인터뷰 : 김수범 탐라미술인협회 회장 백지홍
070 《밧듸글라》
인터뷰 : 김범진 문화공간 양 관장, 김연주 기획자 백지홍
074 《잠들지 않는 남도》, 《제주 4?3 이젠 우리의 역사》 편집팀
081 인터뷰 : 임흥순 백지홍, 김정아
085 인터뷰 : 오멸 백지홍, 장서윤
089 인터뷰 : 홍성담 백지홍
093 이미지의 애도를 생산하기 : 상실과 잔존 이나라

096 SPECIAL ARCHIVE 미술관은 무엇을 연구하는가
098 심포지엄 리뷰 편집팀
108 미술관은 무엇을 어떻게 연구하는가?-갈릴레이와 셜록 홈즈 현시원
110 대담: 송수정 × 마르흐르트 셰버마커르
114 세상의 모든 곳, 동시대 미술관 정현

PEOPLE
116 Artist 정금형
120 무대 뒤에서 나눈 대화 김정아
《스파 & 뷰티 서울》 방문 후기: 시연회를 기다리며 유지원

IMAGE&ESSAY
122 자로 그린 그림 정희민

124 REPORT 아트바젤 홍콩
126 아시아 미술시장의 거점, 아트바젤 홍콩 윤하나
130 아트바젤 홍콩과 홍콩 미술계가 끊은
아시아 미술의 아웃바운드(Outbound) 편도 티켓 정필주

WORLD ART
134 미국 · 그랜트 우드: 아메리칸 고딕과 다른 우화들 이정실
140 미국 · 조 레너드: 서베이 정하영
144 독일 · 아서 자파: 전혀 있을 법하지 않은, 그러나 기이한 연주들 최윤정

MODERN KOREAN ART ⑤
150 화가 이인성과 평생 친구 채현년의 우정 황정수

MINJUNG ART 1979~1994 ?
156 젊은 의식, 시대정신 김종길

REVIEW
162 우정수 | 김아영 | 안느 테레사 드 케이르스마커 | 구보타 히로지 | 전현선 | 김수연

170 PREVIEW

174 MISULSEGYE NEWS

176 CULTURE
학술 | 도서 | 영화&공연

182 SUBSCRIPTION

184 POSTSCRIPT







035 EDITORIAL
036 ISSUE & PEOPLE

FOCUS ON
042 아주 지겨운 이야기 김아영

COVER ARTIST 김영덕
046 외상을 거느린 기억의 형상화 박영택

052 SPECIAL FEATURE 지역 미술관 산책
054 강원도
양구군립 박수근미술관/강릉시립미술관/뮤지엄 SAN/강원비엔날레
059 경상도
고은사진미술관/포항시립미술관/김해클레이아크미술관/대구미술관/부산시립미술관
074 전라도
전북도립미술관/광주시립미술관/국립아시아문화전당
079 충청도
대전시립미술관/청주시립미술관
085 경기도
영은미술관/이천시립월전미술관/경기도미술관/수원시립미술관/양주시립장욱진미술 관
092 제주도
제주도립미술관/4·3미술제

INSIDE EXHIBITION
098 파킹찬스 PARKing CHANce 2010-2018 곽영빈

PEOPLE
106 Artist1 정윤석
인간과 인간다움에 대한 사유 김정아
112 Artist2 서승원
멀티버스(multiverse)의 세계, ‘또 다른’ 코스모스를 향하여 안진국
118 Artist3 한영섭&남영희
한영섭론-바람과 서리꽃, 아름다움을 전이(轉移)하는 신체 한재원
남영희, 지의 물성과 색감이 매개하는 회화적 자의식 고충환
124 Director 윤재갑
상하이의 미래를 그리다 임다운

IMAGE&ESSAY
128 일렁이는 장면들 송승은

WORLD ART
130 독일 · 구를리트 재고 조사-나치의 예술품 약탈과 그 결과 이정훈

REPORT
138 《안상수의 삶-글짜》 대만 순회전 장서윤
142 2018년 《휴스턴 포토페스트 비엔날레》 조정화

LAW FOR ARTIST ②
146 노동자인 예술인을 위하여 신아람

MODERN KOREAN ART ④
150 이쾌대의 〈군상〉에 나타난 후지타 쓰구하루의 흔적 황정수

MINJUNG ART 1979~1994 ⑯
156 1983년, 애오개소극장, 미술동인 두렁 김종길

REVIEW
162 포인트 카운터 포인트 l 장다해 l 회한의 동산 l 김진희 l 이순종

168 PREVIEW

172 MISULSEGYE NEWS

174 CULTURE
도서 l 영화&공연

178 SUBSCRIPTION
180 POSTSCRIPT








천경자 화백 추도식, 10월 30일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려   2015년 12월



천경자 화백 추도식, 10월 30일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려
글 편집팀


지난 8월 6일 별세한(향년 91세) 천경자(千鏡子, 1924~2015)의 추도식이 그의 유족이 주최하고 서울시와 시립미술관이 주관으로, 10월 30일 금요일 오전 10시에 시립미술관 본관 1층 로비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위원장인 김종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을 비롯하여 김택환 경기대학 언론미디어학과 교수, 박우홍 화랑협회장, 유종호 대한민국 예술원 원장, 주순선 전남 고흥군 부군수, 최성숙 문신미술관 관장 등 14명의 추도위원이 자리하였다. 300여 명이 참석한 추도식에 유가족으로 장남 이남훈, 차녀 김정희 씨 등이 참여하였고 천경자 화백의 별세를 알린 김혜선씨의 모습을 볼 순 없었다.

추도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그의 사위인 문범강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가 천 화백의 약력을 소개했다. 이후 추도위원들의 조사 및 추도사가 이어졌다. 유가족 대표인 장남 이남훈씨는 가족으로서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사실이 허망하다는 말과 함께 어머니의 바람이었던 “한국에 돌아오셨으니 편히 쉬시길 바란다”며 인사하였다. 그리고 “나의 삶은 그림과 함께 인생의 고달픈 길동무처럼 멀리 이어질 것이다”라는 생전 천 화백의 회고록을 인용·낭독하였다. 이후 참석객들의 헌화가 이어지며 추도식을 마무리했다.

현재 서울시립미술에는 천 화백을 추모하기 위한 사람들의 발길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1998년 천경자 화백이 서울시립미술관에 기증한 93점의 작품 모두가 공개되는 유작전도 열릴 예정이라고 한다. 1991년 〈미인도〉 위작사건 논란이 천 화백이 별세하며 재차 불거지면서, 천경자 화백에 대한 애도의 분위기가 위작 시비에 묻히는 경향을 보였다. 2022년은 천경자 화백의 탄생 100주년을 맞는다. 그때까지라도 제대로 된 추모식과 관련 전시들이 열릴 수 있도록, 위작사건 논란에 대한 과학적인 검증과 천경자 화백의 작품세계를 조망하는 학술적인 노력들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출처] 미술세계 (2015년 12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일러스트 ILLUST
  


월간 디자인 Design + 교보문고 이북 샘
  


미대입시
  


월간 미술
  


디자인 매거진 CA
  


    










    
굹씠뒪遺     굹씠뒪똻     뒪荑⑤ℓ嫄곗쭊     썡뱶吏     踰좎뒪듃留ㅺ굅吏     굹씠뒪留ㅺ굅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