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매거진
네이버톡톡   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 기관/기업 고객센터
  
금융/은행 전용 잡지구독센터

금융 베스트셀러 | 추천 패키지 | 시사/경제(국내) | 여성/리빙(국내)


        

금융심볼
  • MAXQ 2월호-유쾌한 야수 김규식의 통쾌한 덤벨 운동법
  • [오토카_나이스팁] CT6, 부드러운 카리스마
  • [매거진B_나이스팁] 교토
  • 잡지맛보기
제휴 브랜드
마이페이지
고객센터
신문 구독

   > 국내잡지 > 여성/리빙





[패키지] S203 우먼센스+리빙센스(1년)
발행사 :   서울문화사
정간물코드 [ISSN] :   pack-s203
정간물 유형 :   패키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여성, 뷰티/패션, 주거/리빙, 가구/인테리어,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전월 25일 정도에 발송
정기구독가 [12개월] :  200,400 원 140,200 (3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최대발행 부수, 최고 판매율, 최고 열독률의 27년 전통 대한민국 No.1 여성지

 

-1988년 종합 여성지로 창간
-25~49세 여성 열독률 1위(HRC, 2012 3R, 전체 매거진)  


  

30~40대 여성들의 관심사인 패션,뷰티,스타,이슈,라이프 등을 감각적인 시선과 비주얼로 담아내 <우먼센스>만의 독보적인 고급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인테리어 & 생활정보지 No.1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1990년 고품격 여성 생활지 창간
-대한민국 2040 여성 독자들을 위한 대표 인테리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1990년 대한민국 최초로 창간된 리빙센스는 공간과 생활을 아름답게 가꾸는 생활 리빙지 분야 No.1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으로서 신세대 주부 및 커리어 우먼들의 바쁜생활을 더욱 편하고 풍요롭게 하는 다양한 실생활 정보를 제공합니다.

 






    






정간물명

  [패키지] S203 우먼센스+리빙센스(1년)

발행사

  서울문화사

발행일

  전월 25일 정도에 발송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택배 )

수령예정일

  발행일 기준 2~3일 소요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6412-0125 / nice@nicebook.kr)

유의사항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경우 지연될 수 있으며, 
   택배발송을 위한 매체포장 등의 사유로 서점진열보다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1.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1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2. 도서 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부록] 부록은 매월 제공되지 않으며, 서점 또는 온라인 부록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서점(온라인)독자에 한해 제공되는 프로모션용 부록은 정기구독자에게 미적용




    







2019년 02월호 목차

26 리더스 토크

28 DIGITAL ISSUES

30 DIGITAL CALENDAR

32 THANKS TO

34 PINK BLOOMING

36 OH, MY ROSE!

38 TABLE EXPRESSION

40 BREEZY PASTELS

42 NEXT IN COLOR

44 LOVE AFFAIR

46 GLITTERING CHIC

48 WINTER PERFUME

50 MULTI FURNITURE

52 THE NEW_HAPPY VALENTINE'S DAY!

54 THE NEW_SKIN REPLAY TIME

56 THE NEW_DELICIOUS MATE

58 THE NEW_오빠가 돌아온다

60 THE NEW_인간관계가 힘들 때

62 THE NEW_덕밍아웃

64 THE NEW_Best or Worst

68 BLUE PLANET

76 Oriental Glamour

84 CHECK CRUSH

94 FEEL THE FLEECE

114 COZY AND CHIC

118 NEW RULES

120 FEBRUARY, JACKET vs COAT

124 탐나는 체인

126 BEYOND UGLY

128 5人5色 졸업식 스타일링

130 JEWELRY MATCH

134 STYLE TASTE

144 PINK HOLIC

148 피부 속 불을 밝혀라!

154 찰떡 파데 찾기

156 올봄 따라 하고 싶은 헤어 트렌드

158 HOME HAIR SALON

160 BODY CHALLENGE, HEADSTAND

164 눈동자를 빛나게 만드는 캐치라이트, 아이 메이크업

172 LAGOM HOUSE

176 COLOUR CRUSH

178 무한한 상상의 세계, 프론트

180 HOME DIET MACHINE

184 오늘 뭐 먹지? #새우

188 LIMITED STRAWBERRY EDITION

190 GLOBAL NEW YORK 예술의 성지

191 GLOBAL PARIS 미술관이 된 수영장

192 그놈을 죽였어야 해

193 여왕님 납신다

194 어린이가 되었어요

195 중학교 때 시작하는 대입 포트폴리오

196 강남! 강남! 강남!

198 CULTURE NEWS

202 고요하게, 윤소이

210 하정우 일상사

214 참 좋은 이선균

218 상상 그 이상의 류승룡

222 긍정 진영

226 액션 배우 이시영

230 요즘 드라마

238 송재정이라는 무규칙

242 황교익은 왜

246 2019 부동산 전망

252 그들은 왜 아파트를 팔았나

256 건강의 핵심,모세혈관

262 하트하트오케스트라 스토리1 세계여행을 꿈꾸는 연주가 홍정한

264 하트하트오케스트라 스토리2 하모니로 희망을 쫓는 유용연

266 도스토옙스키, 과로 속에 『카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을 놓고 씨름하다

272 [CES 2019] 한국, 'AI 로봇' 타고 진화

274 여성경제신문 금융포럼' 개최

275 위기의 한식 뷔페 생존 전략은?

276 LH 공공임대 입주민의 눈물

277 위기에 몰린 카드사

278I SSUE TOP10 - 당신은 '인싸'인가요

280I SSUE TOP10 - 카피캣 월드

282I SSUE TOP10 - 너만의 인스타그램

284I SSUE TOP10 - 신인류 영 앤 리치

286I SSUE TOP10 - 공유냐 횡포냐

288I SSUE TOP10 - 국민청원 리포트

290I SSUE TOP10 - 대기업도 기·승·전 '유튜브'

292I SSUE TOP10 - 안전불감증 주의보

294I SSUE TOP10 - 체육계 미투가 시작됐다

296I SSUE TOP10 - 논란 연예인 그 후

310 별자리 운세



 





2019년 2월 목차

22 READER'S LETTER

24 COVER STORY

26 CONTRIBUTORS

28 김하양 기자의 fanta-地 해외 로케이션 헌팅

30 김보연 기자의 MAKE IT WORTH TO FACE THE TRUTH

32 권새봄 기자의 '나 혼자서 잘 산다' PERFECT FIT

34 ART AND CRAFT

36 ONE SPECIAL THING

38 #집스타그램 '인싸'되는 법

44 이달의 오픈 숍

52 INTERIOR NEWS

54 COOKING NEWS

56 STYLE NEWS

58 CULTURE & BOOK NEWS

60 카페가 있는 쇼룸 WITH COFFEE

62 #집스타그램 #공부방캐슬

64 서울미디어그룹, 2019 희망나눔 신년음악회 개최

66 글로벌 대표 전시회로 뻗어가는 KOREA BUILD WEEK

68 INTERIOR DESIGN KOREA 2019

74 Healing Space

78 PART#1 편안함을 주는 주거 공간

90 PART#2 당신이 머물고 싶은 숍

96 HAPPY NEW MY YEAR

102 정리하는 인간

112 Dancing In The Blue

120 나라는, 色

126 식물, 선반, 고양이

136 산수간(山水間) 바위 아래

144 푸른 숲 아래 고요한 집

152 백 가지 그림이 있는 백화원 百畵元

164 아낌없이 주는 연근

168 새해 첫 식사 떡국

176 2월 뷰티 신제품

180 겨울철 피부 관리

190 이달의 #OOTD CHECK MATE

194 TRAVEL PACKING

200 온라인 이벤트

202 BRAND NEWS



 






수애의 상류사회   2018년 9월


배우 수애 앞엔 늘 ‘파격 변신’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언제나 단아함을 넘어선 무언가를 보여주고 싶다는 수애의 욕망에 따른 결과다. 그녀가 또다시 파격 변신을 했다.




 


/upload/woman/article/201808/thumb/39808-330586-sample.jpg

 

귀를 울리는 중저음의 목소리, 흔들림 없는 눈빛, 고풍스러운 아우라. 수애를 설명하는 이 모든 것을 한 단어로 함축하면 ‘단아하다’로 정리된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수애는 늘 단아하다는 이미지에 맞서 왔다.

파병 떠난 남편을 찾으러 전장에 뛰어들기도 했고(영화 <님은 먼 곳에>), 가족을 구하기 위해 피 말리는 사투를 벌이기도 했다.(영화 <심야의 FM>) 알츠하이머에 걸리거나(SBS 드라마 <천일의 약속>), 성공을 위해 살인도 서슴지 않는 여자가 돼 국민악녀라는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SBS 드라마 <야왕>) 가끔씩 마음을 간질이는 로맨스물의 주인공이 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래서인지 그녀 곁엔 ‘파격 변신’이란 수식어가 뒤따랐다. 이번엔 영화 <상류사회>에서 다시 변신에 도전했다. 미래그룹 산하 미술관의 부관장 오수연으로 분해 더 높은 곳, 이른바 상류층이 되기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 그녀는 극에서 남편인 장태준(박해일 분)에게 “나는 당신이 때를 기다리는 사람이 아니라 때를 만드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거나 “네 꿈은 원대하고, 내 꿈은 X밥이니?”라고 스스럼없이 말한다.

“‘파격’이라는 말을 많이 해주시더라고요.(웃음) 아마 이 말이 가장 잘 어울리는 작품이지 않을까 해요. 두려움이 100% 없지는 않았어요. 도전할 부분들이 많았는데 수연이라는 캐릭터가 멋있었어요. 오수연에겐 당당함이 있어요. 나라면, 수애라면 이렇게 당당하게 맞설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죠.”

영화에서 오수연은 관장 자리에 앉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한다. 재개관전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현재 세계적 아티스트이자 자신의 옛 연인 신지호(이진욱 분)를 찾아가는가 하면, 미래그룹의 자금세탁을 위해 파리 옥션에서 거액의 낙찰을 성사시킨다. 하지만 번번이 좌절을 맛본다. 급기야 옛연인과 정사가 찍힌 성관계 동영상이 그녀의 발목을 잡는다. 하지만 그녀는 과오를 숨기는 대신 만인에게 고백하는 것을 택한다. 그리고 미술관 알트 스페이스를 설립하면서 욕망과 현실 사이에서 타협점을 찾는다. 상류사회로의 입성을 포기하고 자아를 찾기로 한 것이다.

“학창시절을 떠올리면 꼭 2~3등이 시험에서 1문제를 틀렸다고 울어요. 꼴등인 친구들은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죠. 오수연은 아깝게 1등을 놓친 2등 같은 존재예요. 그런 오수연이 자신의 민낯을 밝히고 굴레에서 벗어나는 설정이 멋있었어요. 저는 그러지 못하니까 대리만족했죠. 한편으로는 백조 같은 캐릭터라 안쓰러웠어요. 평화로운 표정과 말투, 웃음을 지녔지만 실상은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거죠. 오수연은 자신에 대한 연민이 강해서 더 성공하고 싶고, 스스로에게 보상하고 싶었던 것 같아요.”

수애는 <상류사회>에서 커리어우먼을 대변한다. 그래서 내면뿐만 아니라 외면에도 공을 들였다. 특히 코발트블루 슈트를 입고 금빛 하이힐을 신고 걷는 모습이 강한 인상을 남겼다. 남편 장태준 역으로 출연한 박해일 역시 <상류사회>에서 가장 인상 깊은 수애의 모습으로 해당 의상을 입고 걸어오는 장면을 꼽았다.

“화려하고 높은 직위를 가진 캐릭터라서 보이는 이미지에 중점을 뒀어요. 미술관 큐레이터라는 직업에 맞게 의상 콘셉트와 헤어스타일을 고민했죠. 여성스러움 보단 냉철함을 강조하고 싶었어요. 여성스러운 목선을 감추려고 터틀넥을 입고, 치마 대신 바지를 입었죠. 그것도 실루엣이 드러나지 않는 와이드팬츠로 택했어요. 감독님은 저의 긴 머리가 좋다고 하셨지만 제가 단발머리로 자르겠다고 했어요. 그래야 여성스러움이 줄어들 것 같았거든요.”
 
 


/upload/woman/article/201808/thumb/39808-330587-sample.jpg

 

파스텔톤 하늘색이고 싶은



수애는 또래에 비해 기혼 여성 역을 많이 맡았다. 영화 <감기> <심야의 FM> <불꽃처럼 나비처럼> <님은 먼 곳에>, 드라마 <가면> <야왕> <천일의 약속> 등 절절한 사랑을 그리거나 모성애를 보여줬다.

“항상 수애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를 깨려고 노력했어요. 드라마 <9회말 2아웃> <우리 집에 사는 남자>에 출연한 것도 같은 맥락이에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고 대중에게 친근해지고 싶다는 갈증이 있어요. 그런 면에서 저는 욕망 덩어리예요. 수애라는 사람의 결을 유지하면서 그 안에서 변주하고 싶은 욕심이 있죠.”

수애는 단아함이 자신의 전부가 아니라고 이야기했다. 오랫동안 자신을 수식해왔지만 자신에겐 의외의 모습이 더 많다는 것. 그 모습 때문에 지인들은 로맨틱코미디 장르에 출연할 것을 권유한단다.

“지인들이 저를 향해 의외라는 평가를 많이 해요. 어떤게 의외냐고요? 대화는 즐기는데 말수는 적고, 술은 잘 못하는데 술자리는 즐기는 모습들 같은거요. ‘수애’라는 사람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와 다른 말과 행동을 하니까 의아하다고 하시는 것 같아요. 사실 저는 제 모습 그대로 말하고 행동하는 건데 말이에요.”

수애는 데뷔 초 중저음 목소리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 감독은 그녀에게 “목소리 때문에 채널 돌아간다”며 톤을 높이라고 혼을 내기도 했단다. 목소리가 콤플렉스가 될 수도 있었지만 수애는 그때나 지금이나 자신의 목소리가 좋다.

“솔직히 말하자면 저는 연예인의 끼가 없어요. 스타로 자질이 부족해요. 그래서 한때는 배우로서 연기 외에 보여드릴 수 있는 또 다른 것이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어요. 대중에게 친근한 이미지가 되고 싶어서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해봤는데 어렵더군요. 무엇을 해도 어색하더라고요. 재능보다 그 이상의 사랑을 받으며 여기까지 왔어요. 결국 앞으로 보여드릴 것도 연기예요. 가능한 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전 스스로 기회를 잡진 못하지만 제게 온 기회를 놓치지 않는 편이거든요. 자신감 있는 태도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최선인 것 같아요.”

그녀에게 굳이 웃기지 않아도 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은 어떠냐고 묻자, 예능프로그램 출연엔 관심이 없단다. 카메라를 의식해 상황을 즐기지 못할 것 같고, 그 모습을 보는 시청자들이 불편할 것 같기 때문이다. 결국 연기로 푸는 수밖에 없단 뜻이다.

“대중은 ‘수애라는 배우는 잘 운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수애라는 배우를 생각하면 그레이컬러가 떠오를 것 같아요. 그런데 저는 파스텔톤 하늘색이 되고 싶어요. 늘 기분 좋게 바라볼 수 있는 색이잖아요. 앞으로 그렇게 되길 바라면서 활동하려고요.”
 


나를 들키지 않는 것


실제 마주한 수애는 화면 속에서보다 더 차분했다. 간단한 목례로 기자들을 맞이하곤 카메라 플래시에 맞춰 조용히 포즈를 취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선 어느 질문에도 동요하지 않고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별다른 손동작 없이 이야기를 이어갔다. 일상에선 어떨지 궁금했다.

“일상이라고 해서 특이할 건 없어요. 찾아보자면 아침형 인간이라는 점뿐인 것 같아요. <상류사회>를 마치고 혼자 벨기에 여행을 다녀왔어요. 많은 분들이 저를 집순이라고 생각하시는데 사실 저 잘 돌아다녀요. 운동복을 입고 모자를 푹 눌러쓰고 운동화를 신고 다니면 아무도 저를 못 알아보세요.(웃음) 혼자 다니면서 동전을 주워요. 언젠가 친구한테 이 이야길 하니까 ‘넌 땅만 보고 걸어서 그렇다’고 하더군요. 그 말을 듣고 놀라우면서 서글펐어요. 나중엔 모자를 벗고 혼자 다닐 여유를 갖고 싶어요.”

수애는 얼마 전부턴 편안함과 행복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배우로서 커리어를 위해 치열하게 살아왔다면 이젠 인간 수애를 단단하게 만들고 싶어 초월명상을 배우기 시작했다. 중요한 것은 스스로 원하는 것을 알고 찾는 거란다.

“지금껏 앞만 보고 달려왔어요. 연기를 전공하지 않아서 현장에 가면 배울 게 많았어요. 치열했고 여유도 없었어요. 부족한 연기력을 들키는 게 가장 큰 수치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악바리’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열심히 달렸죠. 솔직히 말해도 될까요? 전 벽이 많은 배우였어요. ‘나’를 들키지 않는 것이 제 무기였고요. 그런데 경력이 쌓이다 보니 주변을 아우르는 여유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영화 <국가대표2>에 출연한 것이 계기였어요. 선배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꼈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선 내면을 단련해야겠다고 생각했죠. 그래서 얼마 전부터 명상을 배우기 시작했어요. 배우 수애로 열심히 달려왔으니까 인간 수애의 삶을 채워서 밸런스를 맞추려고요.”

배우, 연기만 생각하던 수애에게 또 다른 관심사가 생겼다. 바로 얼마 전부터 키우기 시작한 고양이다. 이제 막 3개월 차에 접어든 새내기 집사인 그녀는 고양이를 바라볼 때 가장 행복하단다.

“요즘 고양이랑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고양이의 매력에 빠진지 얼마 안 됐거든요.(웃음) 사람들이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을 왜 집사라고 부르는지, 왜 한 마리를 키우다가 두 마리, 세 마리를 키우게 되는지 공감하고 있어요. 고양이에게 위로받고 있거든요. 사실 키우던 강아지가 ‘무지개다리’를 건너서 반려동물을 입양하지 않으려고 했어요. 그러다 스케줄이 비어서 매니저에게 근처 펫 숍을 가자고 했는데, 그 상태로 2시간 동안 고양이를 바라봤어요. 그러다 보니 ‘내가 오늘 집에 갔는데 내일 저 고양이가 사라지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이 들어서 바로 입양했어요. 이름이 뭐냐고요? 콩새예요. 아주 작은 새의 이름인데, 어머니가 고양이가 작다면서 붙여주셨어요. 이름도 귀엽지 않나요?”

연기에, 명상에, 반려동물까지 그녀에게 연애할 틈이 없어 보였다. 언제 연애하느냐고 묻자 그런 질문은 오랜만이라고 웃어 보이더니 지금은 연애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저도 연애를 하긴 했죠. 그렇지만 지금은 하지 않아요. 이번 영화에서 부부로 출연해서인지 저의 결혼에 대해 많이 궁금해하시더군요. 비혼주의자는 아니지만 결혼이 제 의지대로 되는 게 아닌 것 같아요. 운명이 있고 짝이 있는 것 같아요. 저희 부모님이 결혼하라며 조바심을 가지실 때도 있었지만 이제 그 시기도 지났어요.(웃음) 지금은 그냥 현재에 만족하고 있죠. 결혼에 적정한 때가 오겠죠? 그때가 오면 놓치지 않을 거예요.”

수애는 타인이 아닌 자신을 기준으로 스스로를 평가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늘 타인과 비교되고 평가받아야 하는 직업을 가졌기에 더더욱 그러고 싶단다. 자신의 경쟁자가 자신이 되는 때야말로 그녀가 상류사회로 들어간 순간이란다. 오롯이 스스로 행복을 찾는 곳, 그곳이 수애의 상류사회다.




[출처] [패키지] S203 우먼센스+리빙센스(1년) (2018년 9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관련분야 패키지

[패키지] 메종+디자인컬렉션북(단행본)
92,000원→73,600원
  

[패키지] D201 행복이가득한집 + 럭셔리 (1년)
225,600원→156,000원
(31%↓)
  

[패키지] S205 리빙센스 living sense + 베스트베이비 bestbaby (1년)
175,200원→122,600원
(30%↓)
  

[패키지] S203 우먼센스+리빙센스(1년)
200,400원→140,200원
(30%↓)
  

[패키지] S202 우먼센스+그라치아(1년)
172,800원→121,000원
(30%↓)
  



관련분야 추천잡지

우먼센스 + 사은품 ★반드시 택1★
106,800원→90,700원
(15%↓)
  

행복이 가득한 집
106,800원→91,000원
(15%↓)
  

스타일러 STYLER by 주부생활 + 사은품(BRTC 진생 스템셀 마스크)
98,000원→83,300원
(15%↓)
  

메종 Maison
78,000원→62,400원
(20%↓)
  

여성동아
106,800원→100,000원
(6%↓)
  











패키지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굹씠뒪遺     굹씠뒪똻     뒪荑⑤ℓ嫄곗쭊     썡뱶吏     踰좎뒪듃留ㅺ굅吏     굹씠뒪留ㅺ굅吏